Breaking News

‘사랑의 매’, 아이의 정신 질환과 공격성 유발할 수 있다


▲ 출처 = 셔터스톡

체벌이 아동의 정신적, 사회적 성장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의 여지가 많다. 이 가운데 체벌의 한 형태인 엉덩이 때리기가 아이의 정신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미시간대학교의 앤드류 그로건-케일러와 쇼나 리 부교수가 엉덩이 때리기 체벌은 아이가 성인이 됐을 때 우울증, 알코올 및 약물 남용, 자살 시도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엉덩이 때리기는 행동 교정을 위해 부상을 입히지 않으면서 아이가 고통을 느끼게 하는 물리적 처벌이다. 케일러와 리 부교수는 엉덩이 때리기에 따른 고통이 아동에게 부정적 경험이 되는지에 대해 연구했다. 케일러 교수는 “아이가 성인이 됐을 때 정신적 문제가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보아 엉덩이 때리기는 신체적, 정서적 학대 경험 범주에 넣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카이저 부정적 아동 경험’ 서베이를 통해 수집된 19세~97세 8,300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서베이 참가자들은 외래 환자로 정기 건강 검진을 받을 때 18세까지 얼마나 자주 부모로부터 엉덩이를 맞았는지, 세부적 가정 환경, 신체적 및 정서적 학대 경험 유무 등을 묻는 질문지에 답했다.

참가자 중 약 55%가 18세까지 엉덩이를 맞았다고 답했다. 이 중에서는 남성 응답자들의 비율이 더 높았으며, 아시아를 제외한 소수 인종이 백인보다 이러한 형태의 체벌을 경험한 비율이 더 높았다. 또한 이러한 형태의 체벌을 받은 응답자 중 우울증이나 여타 정신 질환 확률이 높았다.

▲ 출처 = 셔터스톡

현재 체벌의 효과와 부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많지만, 여전히 많은 부모들이 체벌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성인의 경우 배우자나 낮선 사람을 때리는 것은 폭력 행위로 간주하면서 왜 더 약한 존재인 아이들을 때리는 것은 용납되는 것일까?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빈곤 아동 센터의 엘리자베스 톰슨 거쇼프 심리학자는 아동 체벌의 긍정적 효과와 부정적 영향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거쇼프는 부모의 체벌과 11가지 아동 행동 및 경험 간 관계에 대해 62년 간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중 10가지는 아이의 공격성 및 반사회적 행동 심화 등 부정적 영향이었고, 한 가지만이 아이의 즉각적인 순응이라는 긍정적 효과였다.

거쇼프는 체벌을 경험한 아동이 모두 공격적이 되거나 불량아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체벌의 빈도와 정도가 아이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체벌이 심할수록 공격성이 심해지거나 우울증 등 정신 질환이 나타날 확률이 높아졌다. 또한 아이가 체벌을 받아들이고 심지어 체벌 방식을 습득해 후에 자신 스스로가 배우자나 자신의 자녀에게 똑 같은 행동을 할 수 있다. 또한 성인이 된 후에도 자신은 나쁜 아이이므로 벌을 받아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힐 수 있다.


Popular News

Recent News

  • (주)에이플에이디 / 등록번호 : 서울, 아01384 / 등록일자 : 2017-10-18 / 제호 : 메디컬리포트 / 발행인 : 주두철 / 편집인 : 이용준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707호 / 발행일자 : 2017-10-18 / 전화번호 02-1688-4615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찬건